기사 이미지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미국프로농구(NBA) 밀워키 벅스의 ‘괴인’ 야니스 아데토쿤보(26·그리스)가 사상 최고액에 장기 재계약에 성공했다.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16일(한국시간) 아데토쿤보가 밀워키와 5년간 연봉 총액 2억2천820만 달러(약 2천497억6천만원)에 재계약을 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NBA 사상 최대 규모 계약이다. 이전까지는 2017년 제임스 하든(31)이 휴스턴 로키츠와 6년간 총 2억2천800만 달러(약 2천495억4천만원)에 재계약한 게 최대 기록이었다.

내년 여름 계약이 끝나는 아데토쿤보를 붙잡기 위해 밀워키는 ‘슈퍼맥스’ 계약을 감행했다. 슈퍼맥스란 자유계약선수(FA) 신분을 얻는 소속팀 선수에게 NBA 규정상 줄 수 있는 최고액을 안기는 것을 뜻한다.

또 옵트아웃 조항을 둬 4년 뒤 아데토쿤보가 팀을 자유롭게 떠날 수 있도록 했다.

2013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5순위로 밀워키에 입단한 아데토쿤보는 매 시즌 큰 폭으로 경기력을 끌어올리더니 리고 최고 선수 중 하나가 됐다.파워볼게임

기사 이미지

[AP=연합뉴스 자료사진]

2016-2017시즌부터 4시즌 연속 올스타에 선정됐고, 지난 시즌에는 사상 12번째로 2시즌 연속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또 마이클 조던, 하킴 올라주원에 이어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와 올해의 수비수 상을 함께 받은 3번째 선수가 됐다.

아데토쿤보는 SNS를 통해 “밀워키는 내 집이고 내 도시”라면서 “벅스의 일원으로 5년 더 뛰게 돼 영광”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아데토쿤보를 앞세워 늘 정규리그를 잘 치르고도 플레이오프에서는 기대에 못 미치는 성과를 냈던 밀워키는 47년 만의 챔피언결정전 진출을 위해 전력 보강에 힘쓰고 있다.

공수에 모두 능한 즈루 할러데이를 비롯해 DJ 어거스틴, 바비 포티스, 토리 크레이그 등을 영입했다.

ahs@yna.co.kr
(끝)

글씨 축소 글씨 확대


한예슬 인스타그램

[헤럴드POP=이지선 기자]한예슬이 인형 비주얼을 자랑했다.

16일 배우 한예슬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근황이 담긴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한예슬은 일자 앞머리에 긴 헤어스타일로 작은 얼굴을 강조하며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체크 무늬 재킷에 검은색 이너웨어를 입고 스타일리시한 자태를 뽐내는 한예슬이 인상적이다.

특히 한예슬은 작은 얼굴에 꽉 찬 이목구비를 자랑하며 레드립으로 섹시한 무드를 완성해 보는 이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한편 한예슬은 MBC 예능 ‘언니네쌀롱’에 출연한 바 있으며 현재 유튜브 채널 ‘한예슬 is’로 팬들과 만나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 앤드루 수아레스.
▲ 앤드루 수아레스.

[스포티비뉴스=신원철 기자] 외국인 스카우트 관련 소식을 발 빠르게 전하고 있는 대니얼 김 해설위원이 16일 소식통을 인용해 “LG 트윈스가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투수 앤드루 수아레스 영입을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LG 측은 “계약을 한 것은 아니”라며 마지막까지 신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대니얼 김 해설위원은 16일 트위터에 “소스 – 왼손투수 수아레스가 LG와 1년 계약을 앞두고 있다. 수아레스는 FA 신분이 아니며, LG는 샌프란시스코와 이적료를 논의해야 한다”고 썼다.

수아레스는 2015년 드래프트에서 샌프란시스코의 지명을 받은 선발투수다. 마이애미 대학에서는 최고의 유망주로 꼽혔고, 드래프트 2라운드에 선발됐다. 마이너리그 통산 83경기 가운데 75경기에 선발 등판했고, 올해는 메이저리그 6경기에 모두 구원 등판해 9⅔이닝을 던졌다.

첫 메이저리그 등판도 선발투수였다. 4월 12일(한국시간) 애리조나와 경기에서 데뷔전을 치렀는데, 5⅓이닝 4피안타(2홈런) 7탈삼진 무4사구 4실점을 기록했다. 이 경기를 포함해 29경기에 전부 선발 등판했고 160⅓이닝을 책임졌다. 9이닝당 볼넷이 2.5개로 많지 않은, 제구에 강점이 있는 선수다.

LG 구단 관계자는 수아레스와 접촉한 것은 사실이라고 했다. 단 “계약을 한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계약에 도달한 것은 아니기 때문에 지금은 드릴 말씀이 없다며 말을 아꼈다.

LG는 지난해 외국인 선수 영입 과정에서 해프닝을 겪었다. 세인트루이스 내야수 랑헬 라벨로가 LG와 계약했다는 소식이 도미니카공화국 언론에서 먼저 나왔는데, 선수의 아내가 “가짜뉴스”라고 반박했다.

이후 전말이 드러났다. LG가 라벨로 영입에 나선 것은 사실이지만 세인트루이스의 선수단 개편 영향으로 결국 이적 결론에 도달하지는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라벨로 영입 실패의 결과가 로베르토 라모스다.파워볼엔트리

스포티비뉴스=신원철 기자

제보> swc@spotvnews.co.kr

[뉴스엔 박수인 기자]

김세희 아나운서가 SBS Sports를 떠난다.

SBS 스포츠 아나운서 김세희는 12월 16일 개인 SNS를 통해 퇴사 소식을 알렸다.

김세희는 “올해를 끝으로 sbs sports와의 시간들을 정리하게 됐다”고 알리며 “8년 간 스포츠와 함께 한 시간은 소중한 추억이었고 그동안 과분한 사랑을 받아 매일이 행복했다”고 전했다.

이어 “당분간은 휴식을 가지면서 방송인으로서 새로운 도전할 수 있도록 준비하려 한다”고 향후 계획을 덧붙였다.

한편 김세희는 지난 2013년 SBS ESPN 아나운서로 입사해 2014년부터 SBS Sports에서 재직했다.

다음은 김세희 아나운서 SNS 글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김세희입니다. 올 해를 끝으로, sbs sports와의 시간들을 정리하게 되었습니다. ⠀ 8년 간 스포츠와 함께 한 시간은 소중한 추억이었고 그동안 과분한 사랑을 받아 매일이 행복했습니다. 보내주신 따뜻한 응원 모두 잊지않을게요.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 당분간은 휴식을 가지면서 방송인으로서 새로운 도전을 할 수 있도록 준비하려고 합니다. 우리 또 만나요.

(사진=뉴스엔 DB)

뉴스엔 박수인 abc159@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불길 휩싸인 노숙인의 모습 [김보건 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불길 휩싸인 노숙인의 모습 [김보건 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겨울 추위를 피하려고 불을 지피다 옷에 불이 옮겨붙은 노숙인이 시민들의 적극적인 구조로 목숨을 구했다.

16일 광주 남부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전 3시께 남구 주월동 한 자동차 수리점 앞 도로에서 노숙인 A(50) 씨의 옷에 불이 붙었다.

겨울 한파가 찾아오자 A씨는 보온을 위해 종이 박스에 불을 지피려고 했는데 불이 자신의 바지에 옮겨붙었다.

당황한 A씨는 손으로 바지에 털어내며 불을 꺼보려 했지만, 불길은 오히려 점점 거세져 활활 타올랐다.

바로 옆 도로에서 차를 타고 지나가던 김보건(30) 씨는 불길에 휩싸여 비틀거리는 A씨의 모습을 목격하고 곧바로 차를 세웠다.

김씨와 차에 함께 타고 있던 여자친구는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차에 있던 담요와 담요 주머니를 꺼내 A씨를 휩싸고 있던 불길을 잡았다.

주변을 지나던 신원미상의 남성 1명도 달려와 손을 보탰다.

A씨는 김씨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큰 불길에 휩싸였던 위험천만한 상황이었던 것에 비해 A씨는 양다리에 2도 화상만 입고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파워볼

김씨는 “저희가 발견하지 못했으면 어땠을지 아찔하다”며 “위험한 상황에 있던 분을 도울 수 있어서 뿌듯하다”고 말했다.

iny@yna.co.kr

파워볼주소 나눔로또파워볼 앤트리파워볼 분석 잘하는법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